국내

[기술] 이산화탄소를 화학소재로 바꾸는 촉매 개발…활성 10배↑

날짜 : 2019-11-01조회수 : 29

[기술] 이산화탄소를 화학소재로 바꾸는 촉매 개발…활성 10배↑

작성일 첨부파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19.10.29) 링크 : http://www.yna.co.kr/view/AKR20191028110200017?input=1195m
첨부파일 없음

국내 연구진이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에틸렌이나 에탄올 등 화학산업 원료로 바꿔주는 촉매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황윤정 청정에너지연구센터 책임연구원팀이 김형준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교수팀과 함께 기존 구리 촉매보다 활성이 10배 이상 뛰어난 새 촉매를 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새 촉매는 에틸렌 및 에탄올 생산용 구리 촉매에 '세리아'라는 금속산화물을 도입한 것이다. 구리와 세리아가 결합한 면에서 전자 교환이 가능해 촉매 활성이 높아졌다. 에틸렌과 에탄올을 비롯한 다탄소화합물을 선택하는 비율도 72%에 달했다. 반면 원치 않는 반응인 수소 생산의 경우 비율이 40%에서 15%로 줄었다.

 

황윤정 연구원은 "이산화탄소 활용 기술의 실용화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화학회 에너지 레터스'(ACS Energy Letters·823일 자)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