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술] ‘컬링신드롬’ 인공지능 컬링로봇이 이어가

날짜 : 2018-03-12조회수 : 253

[기술] ‘컬링신드롬’ 인공지능 컬링로봇이 이어가

작성일 첨부파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18.3.8) 링크 : http://www.msip.go.kr/web/msipContents/contentsView.do?cateId=mssw311&artId=1376455
첨부파일 없음

컬링신드롬인공지능 컬링로봇이 이어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38() 오후 230,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컬링센터(경기도 이천)에서 인공지능 컬링로봇 경기 시연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연회는 인공지능 컬링로봇과강원도 고등부팀(춘천기계공고)이 컬링 규칙을 적용하여 2엔드 경기로 진행하였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공모를 통해 컬링로봇 개발 주관기관으로 고려대학교 컨소시엄*을 선정(’17.4)하였으며 1차년도에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최적의 컬링스톤 투구 전략을 만드는 인공지능 컬링 SW컬브레인(CurlBrain)**’과 인공지능 컬링로봇인 컬리(Curly)’를 개발하였다.

컬링로봇은 헤드부(Head)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경기 상황을 인식하고, 딥러닝 학습* 기반으로 투구 전략을 스스로수립하여 빙판 위에서 경기를 수행할 수 있다.

 

참고로 컬리(Curly)’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결합된 로봇이며실시간으로 빙질이 변화하는 빙판 환경에서 경기를 수행해야 함에 따라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일례로 구글의 알파고는 인공지능이 수립한 착수점에 사람이 바둑을 두지만, ‘컬리(Curly)’는 인공지능 SW컬브레인과 하드웨어인 스킵·투구로봇이 상호 연결되어 경기를 수행함에 따라 투구 힘, 방향 제어 등 하드웨어 기술력 뒷받침도 필요하다.

특히,경기장의 온도, 습도, 정빙 정도등에 따라 빙판이 불규칙하게 변화하는 특징이 있어, 딥러닝 기반으로 다양한 빙질 환경에 대한 학습을 통해 경기를 수행하는 것이 큰 도전이었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이번 프로젝트에서 개발된 인공지능 핵심기술을 인공지능과 기계협업, 이동 환경에서 컴퓨터 비전 등 다양한 응용분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아울러 국민들의 컬링에 관심이 높아진 상황을 감안하여, 컬링 경기전략 수립 및 훈련 지원 등에 활용함으로써 스포츠 분야의인공지능 도입·확산의 계기로 활용할 예정이다.

 

양환정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개회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Curly)’는 인공지능 및 로봇공학 등의 다양한 학문이 융합된 최첨단 기술이라고 언급하면서,

이번 시연회를 계기로 컬링의 대국민 인지도 향상 및대중화에 기여하고, 인공지능 핵심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 등에 힘쓰겠다.”라고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