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KIST 융합연구정책센터

통합검색

해외

융합소식

해외

[기술] 우주인의 피·땀·눈물로 화성 콘크리트 만든다

date2021-09-17

view45

 

‘피 땀 눈물(Blood, sweat and tears)’. 방탄소년단(BTS)의 노래 제목이 과학 논문의 제목에 그대로 등장했다. BTS가 지구에서 피와 땀, 눈물로 청춘의 갈등과 성장을 노래했다면 논문 속 피와 땀, 눈물은 화성을 개척하는 우주인에게 콘크리트 벽돌을 제공했다.

 

영국 맨체스터대의 나이젤 스크러턴 교수 연구진은 “우주인의 혈액과 소변, 땀과 눈물 성분과 화성의 토양으로 ‘우주 콘크리트(AstroCrete)’를 만들었다”고 지난 13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연구 논문은 국제 학술지 ‘머티리얼 투데이 바이오’에 실렸다.

 

 

 

 

연구진은 혈액에서 알부민 단백질을 추출했다. 알부민은 세포의 기본 물질을 구성하는 단백질의 하나로 혈관에 체액이 머물게 하여 혈관과 조직 사이의 삼투압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알부민을 화성 토양을 모방한 흙과 섞고 건조시켰더니 강도가 최대 25메가파스칼인 건축 재료가 만들어졌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이는 지구의 콘크리트에 맞먹는 강도이다. 콘크리트 강도는 20~32메가파스칼 정도이다.

 

콘크리트를 만드는 데 사람 피까지 이용한 것은 화성 기지를 건설할 자재를 지구에서 가져가기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과학자들은 화성의 토양으로 기지를 만들어야 지속가능한 우주탐사가 가능하다고 본다. 맨체스터대 연구진은 화성 토양을 단단히 결합시킬 소재를 우주인의 혈액에서 찾은 것이다.

 

우주 콘크리트는 혈액에서 뽑은 알부민에 소변과 땀, 눈물에 포함된 요소(尿素) 성분까지 더하면 압축 강도가 40메가파스칼까지 증가했다. 이는 지구의 콘크리트를 능가하는 수치이다. 요소만으로는 그 정도 강도를 만들지 못했다. 연구진은 알부민, 요소와 인조 화성 토양을 섞고 3D(입체) 프린터로 층층이 뿌려 안정적인 구조물을 만드는 실험에도 성공했다. 우주 콘크리트로 화성 기지를 만들 수 있다는 의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