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산업] UAE·中·美 탐사선 7개월 날아 마침내 화성 도착 '눈앞'…탐사 경쟁 본격화

날짜 : 2021-02-19조회수 : 53

게시일 :

[산업] UAE·中·美 탐사선 7개월 날아 마침내 화성 도착 '눈앞'…탐사 경쟁 본격화

작성일 첨부파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출처 : 동아사이언스('21.2.8) 링크 : http://dongascience.donga.com/news/view/43714
첨부파일 없음

 

 

아랍에미리트(UAE)와 중국, 미국이 쏘아올린 화성탐사선들이 이달 중 화성에 잇따라 도착한다. 지난해 7UAE를 시작으로 차례로 화성을 향해 출발한지 7개월여만이다. 가장 먼저 중동의 강소국 UAE의 화성탐사선 아말(아랍어로 희망이라는 뜻)’10일 오전 1시경(한국시간) 화성의 문을 두드린다.

 

 

하루 뒤인 11일에는 중국의 화성탐사선 톈원(天問) 1가 아말에 이어 화성 궤도에 도착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탐사선 퍼서비어런스는 곧장 화성 표면으로 직행해 18일쯤 예저로(Jezero)’ 크레이터(분화구)에 내려앉을 예정이다.

 

 

 

UAE가 궤도 진입에 성공하면 미국, 러시아, 유럽, 인도에 이어 세계 다섯 번째로 화성 궤도에 진입한 나라가 된다. 달을 건너뛰고 더 멀리 떨어진 화성에 탐사선을 먼저 보낸 최초의 국가라는 기록도 세우게 된다. UAE20년도 안되는 단기간에 한국과 미국의 도움을 받아 독자적으로 인공위성을 개발한데 이어 화성 탐사선까지 쏘아올리며 국제적인 주목도 받고 있다 

 

옴란 샤라프 에미리트 화성 탐사 프로젝트(EMM) 책임자는 지난달 28일 화상 인터뷰에서 화성 상공 2400km 궤도에 진입하면 1차 성공이라며 두 달 뒤 화성 상공 1000km까지 접근해 임무 수행 궤도로 옮겨가면 최종 성공이라고 말했다.

      

현재 아말은 평균 시속 121000km로 화성을 향해 날아가고 있다. 화성의 중력 영향권에 들어서면 시속 18000km까지 속도를 확 줄이고 궤도 진입을 준비한다. 진입에 걸리는 시간은 27분 정도다. 샤라프 책임자는 지구에서 아말의 신호를 받는 데만 13분이 걸린다아말은 미리 설계된 프로그램에 따라 스스로 궤도 진입을 시도한다고 설명했다.

      

아말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크기로 무게는 1350kg이다. 55시간마다 한 바퀴씩 화성 궤도를 돌며 화성의 대기를 관측하고, 일주일에 두 번 지구에 자료를 보낸다. 화성 시간으로 1(지구 기준 687)간 화성 상공에 머물며 하루 단위 날씨 변화부터 연중 계절 변화까지 화성의 기후를 꼼꼼하게 조사한다. 샤라프 책임자는 아말의 관측 데이터는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모든 과학자에게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